logout 회원가입 contact_us E-mail ENGLISH PYCCKNN
Home > 커뮤니티 > 갤러리
 
이준구  |  20-12-03  |  0
고려대 교수들, 서양음식점 위장 유흥업소서 법인카드 ‘펑펑’

[경향신문]
고려대학교 교수들이 서양음식점으로 위장한 한 유흥업소에서 법인카드로 수천만원을 사용해 교육부 종합감사에서 적발됐다. 최근 3년간 체육특기자 전형에서는 모집요강에 없는 추가모집을 하는 등 부당한 방법으로 합격자를 선발했으며, 일반대학원 입학전형에서는 평점표 등 자료를 남겨놓지 않아 중징계를 받았다.


교육부는 24일 고려대를 운영하는 학교법인 고려중앙학원과 고려대에 대한 종합감사 결과, 총 38건 지적사항을 적발했다고 밝혔다. 이중 2건은 수사기관에 수사를 의뢰했으며, 1건은 고발 조치했다. 고려대가 교육부 종합감사를 받은 것은 이번이 개교 이래 처음이다. 교육부는 지난해 6월 기준 학생 수 6000명 이상이면서 종합감사를 받지 않은 16개 사립대에 대해 대대적으로 감사를 벌이고 있다.

■예비 3배수 뽑느다며 5.5배수로

감사 결과를 보면, 고려대 교수 13명은 서양음식점으로 위장한 서울 강남의 한 유흥업소에서 1인당 최대 86차례에 걸쳐 6693만원을 법인카드로 결제했다. 이중 2625만원은 교내연구비 카드와 행정용 카드를 2~4회 번갈아가며 총 91회에 걸쳐 분할결제했다. 교육부는 11명을 해임·파면·정직 등에 해당하는 중징계 조치하고 2명은 경고했다. 법인카드로 사용한 금액은 전액 회수하기로 했다



입시과정에서도 석연찮은 점들이 발견됐다. 고려대는 2018~2020학년도에 럭비 등 5개 종목의 모집요강에 서류평가에서 3배수 내외를 선발한다고 했으나, 실제로는 4~5.5배수를 선발했다. 배수를 늘려 42명이 서류평가에서 추가로 통과했으며 이들 중 5명은 최종합격했다. 그러나 3배수 내외에 해당하는 수험생은 불합격했다. 교육부는 이 과정이 부당하다고 판단해 관련자 6명을 업무방해 혐의로 수사의뢰했다.

대학원 입학전형에서는 부실한 자료 보관 사실이 드러났다. 일반대학원 26개 학과에서 입학전형의 서류평가 및 구술시험 전형 위원별 평점표를 보관하지 않고 있었던 것이다. 평점표는 학과에서 보관해야 하지만 대부분 학과에서 평점표를 갖고 있지 않았으며, 관리 책임이 있는 대학원 본부에서는 이에 대한 안내를 소홀히 했던 것으로 밝혀졌다


후략


http://n.news.naver.com/mnews/article/032/0003034272?sid=102




이전글 트레이너 신체접촉을 본 흑자헬스 
다음글 한층 더 독해진 똘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