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ut 회원가입 contact_us E-mail ENGLISH PYCCKNN
Home > 커뮤니티 > 갤러리
 
이준구  |  20-11-22  |  0
불란서 길거리에서 벌어진 일
불란서 길거리에서 벌어진 일








용의자는 체첸 출신의 18살 남성으로 현장에서 "신은 가장 위대하다"는 뜻의 쿠란 구절을 외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프티 교사는 이달 초 표현의 자유를 주제로 역사수업을 진행하면서 선지자 무함마드를 풍자한 주간지 샤를리 에브도의 만평을 보여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또 문제의 만평을 보여주기 전에 이슬람교 학생들에게 불쾌할 수 있으니 교실을 떠나도 된다고 배려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용의자가 소셜 미디어를 통해 이 소식을 접한 뒤 범행을 계획한 것으로 보고 학부모도 체포해 조사하고 있습니다.






이전글 줄리엔강이 말하는 가짜사나이와 진짜사나이 차이 
다음글 서양 판타지 팬들 근황